한살림 농사, 알수록 더 행복해져요

강원도 홍천군 유치 2리 작은 야산 밑에 펼쳐진 가을 배추밭은 온통 초록, 초록바다다. “이제 수확해도 되겠어요.” 손바닥을 펴 결구가 잘 된 배추의 윗부분을 꾹꾹 눌러본 강장원 생산자가 말한다. 배추가 꽃처럼 예쁘다. “농사 짓기 쉬우면서도 어려운 게 배추예요. 배추의 생리를 잘 알아야 해요.” 친환경농사를 지어온 18년 남짓한 시간 동안 그는 어느 학생들보다도 학구열이 높았다. 토양의 성질에 대해, 작물의 생리와 밭을 둘러싼 생태계에 대해 알면 알수록 농사엔 점점 더 자신이 붙고 마음은 즐거워졌다. 4년 동안 밤낮 공부하며 친환경 채소 농업 마이스터와 신지식 농업인장을 받았고, 유기농업 기능사 자격증도 취득했다. 이는 그가 밭과 학교를 오가며 던진 수많은 질문에 대한 결과이기도 하다. 이제 강장원 생산자는 역으로 그의 밭을 찾는 학생들에게 농사를 가르친다. 그중 몇몇 젊은이들은 벌써 농촌에 터를 잡고 농부로서의 삶을 시작했다. “더 이상 떠나가는 농촌은 아니었음 좋겠어요. 모두가 돌아올 수 있는 농촌이어야죠”


글·사진 문하나 편집부

뒤로가기